▒ 국제이웃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 참여마당 > 사랑과 감동의 방
 

  한국교회현실-개척교회목사의 마지막
  국제이웃
  20111005104748443.jpg (8.7 KB), Download : 21

요즘엔 주말에도 일을 나가셨어요. 말씀은 안 하셨지만 아마도 제 대학등록금을 준비하기 위해서였던 것 같아요. 평생 고생만 하셨는데…."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장례식장. 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을 되새기는 고등학교 3학년 김소은 양(18)의 눈시울은 금세 다시 붉어졌다. 패션 디자이너와 일러스트레이터를 지망하는 김 양에게 "함께 실기시험에 가주겠다"고 하던 아버지는 든든하고 자상한 지원군이었다. 그런 김 양에게 대입 실기시험을 사흘 앞두고 들이닥친 아버지의 사고 소식은 충격이었다.

김 양의 아버지 김성권 씨(55)는 3일 오후 7시 40분경 서울 강변북로 일산 방향 동호대교 200m 앞 지점에서 교통사고로 숨졌다.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는 김 씨가 중고차를 구매자에게 배달하러 가던 중 차가 고장 나 도로 3차로에 그대로 멈춘 것이 화근이었다. 다른 차들이 피할 수 있도록 수신호를 보내던 김 씨를 미처 보지 못하고 승용차가 그대로 들이받은 것. 김 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김 씨는 10여 년간 경기 성남시 수정구에서 개척교회를 운영하다 1년여 전부터 목회 일을 그만뒀다. 이후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며 생계를 이었다. 김 씨의 동생 김재권 씨(53)는 "형님은 봉사와 딸 두 가지밖에 모르던 사람"이라며 "교회를 운영할 때는 물론이고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면서도 형편이 어려운 동료 기사들에게 음식을 베풀었을 정도로 어려운 사람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전북 김제에서 중학교를 졸업한 뒤 상경한 김 씨는 택시운전사 등 여러 직업을 전전하다 20대 중반부터는 교회에서 차량 운전을 하거나 건물을 관리하는 일을 해왔다. 봉사하는 삶을 꿈꾸던 김 씨는 30대 후반의 늦은 나이에 신학대에 진학해 목사가 됐다. 교인이 적어 운영이 어려웠지만 노숙인이나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이 찾아오면 그때마다 잠자리와 먹을 것을 제공했다.

실업고에 재학 중인 김 양은 전교 10등 안에 들고 일찍부터 대학 진학을 준비할 정도의 모범생. 김 씨는 3년 전부터 건강이 나빠진 아내 대신 집안일을 돌보고 직접 학교에 찾아가 입시 상담을 하는 등 딸의 입시 뒷바라지를 해오고 있었다.

"대학 가면 열심히 공부만 하라고 하셨는데도 고맙다는 말씀도 못 드렸는데 이렇게 훌쩍 떠나시다니…."

5년 전 찍은 증명사진을 급히 확대해 만든 영정을 올려다보던 김 양은 끝내 말을 잇지 못하고 오열했다.


       


95
 최경주-골프와 신앙

김요한
17660 2012/01/05
94
 2010년 북한인구 [617]

김요한
10022 2012/01/05
93
 명판결 -일어나 외치기

국제이웃
19129 2011/11/24
92
 통큰기부ㅡ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418]

국제이웃
4218 2011/11/16
91
 스펙토리를 갖추라 [13]

국제이웃
1694 2011/10/29
90
 기도하는 손 [13]

국제이웃
2016 2011/10/19

 한국교회현실-개척교회목사의 마지막 [13]

국제이웃
1804 2011/10/05
88
 버스왕’ 허명회 회장 [22]

국제이웃
2457 2011/07/20
87
 조대현장로님대법관퇴임사 [13]

국제이웃
2124 2011/07/08
86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 [12]

국제이웃
2888 2011/07/05
85
 주인을 구한 개들-감동 [10]

국제이웃
2466 2010/11/04
84
 25년 하숙집 주인이 고려대에 1억 쾌척 [10]

국제이웃
2185 2010/11/03
83
 냉장고, 강아지 만도 못한 아빠…초2 詩 화제 [9]

국제이웃
2235 2010/10/16
82
 역경을 딛고 지선ㅇ 사랑해 [13]

국제이웃
2088 2010/09/29
81
 기도해 주세요 [10]

박송미
1832 2010/09/01
80
 예슈ㅜ님 모습 나이테 [10]

국제이웃
2486 2010/02/15
79
 1200마원 주워준 미화원 [6]

광야의 소리
2444 2009/09/17
78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8]

국제이웃
2914 2009/01/23
77
 신실한 베에토벤 바이러스 김영민 [8]

광야의 소리
3074 2008/12/31
76
 육일약국 갑시다 [12]

광야의 소리
2910 2008/12/21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