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이웃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 참여마당 > 사랑과 감동의 방
 

  조대현장로님대법관퇴임사
  국제이웃
조대현 헌법재판관, 하나님에 대한 감사로 6년 임기 마무리 “두려워 도망가고 싶을 때 용기 주셨어요”
“하나님께서 부족한 저를 헌법재판관으로 세우시고, 두려워 도망가고 싶을 때 사명감과 용기를 주셨고, 어둠 속에서 헤맬 때 지혜를 주셨습니다.” 

조대현(60) 헌법재판관이 하나님에 대한 감사로 6년 임기를 마무리했다. 조 재판관은 8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재판관 6년을 마치는 자리에 서고 보니 감사한 마음이 가득하다”며 “언제나 앞장서 저를 이끌어 주신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 덕분에 헌법 재판의 중책을 감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헌법 재판을 하는 동안 국가의 발전과 국민의 행복을 아울러 추구하면서 국민의 상식에 어긋나지 않으려고 애썼다”며 “밤낮으로 고민했고, 일반인의 의견을 물었고, 새벽마다 하나님께 지혜를 구했다”고 고백했다. 

조 재판관은 그러나 “사명을 완수하지 못했다”고 했다. 조 재판관은 “저의 판단이 소수 의견에 그친 경우도 9.5%나 됐고,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얻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면서 “제가 이루지 못한 일은 후임 재판관이 완수하리라 믿기 때문에 홀가분한 마음으로 자유인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그는 “헌법재판소가 올바른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하나님께서 이강국 소장과 재판관들에게 지혜를 주시도록 기도하겠다”며 퇴임사를 마쳤다. 

조 재판관은 1951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서울 용산고
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75년 17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서울민사지법 판사로 법관 생활을 시작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사법시험 동기다. 대법원장 비서실장,대전고법 부장판사, 법원 행정처 인사관리실장 등 법원 내 요직을 두루 거친 뒤 2004년 2월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끝으로 법복을 벗었다. 그해 노 전 대통령 탄핵사건 재판 때 대리인으로 참여했으며, 2005년 7월 헌법재판관에 임명됐다.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개포감리교회를 장로로 섬기고 있다. 

조 재판관의 후임으로 민주당이 추천한 조용환 후보자에 대한 국회 심사경과보고서 채택이 무산되면서 헌법재판소는 당분간 8인 재판관 체제로 운영된다. 


       


95
 최경주-골프와 신앙

김요한
17674 2012/01/05
94
 2010년 북한인구 [617]

김요한
10037 2012/01/05
93
 명판결 -일어나 외치기

국제이웃
19148 2011/11/24
92
 통큰기부ㅡ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418]

국제이웃
4221 2011/11/16
91
 스펙토리를 갖추라 [13]

국제이웃
1695 2011/10/29
90
 기도하는 손 [13]

국제이웃
2024 2011/10/19
89
 한국교회현실-개척교회목사의 마지막 [13]

국제이웃
1809 2011/10/05
88
 버스왕’ 허명회 회장 [22]

국제이웃
2474 2011/07/20

 조대현장로님대법관퇴임사 [13]

국제이웃
2144 2011/07/08
86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 [12]

국제이웃
2900 2011/07/05
85
 주인을 구한 개들-감동 [10]

국제이웃
2471 2010/11/04
84
 25년 하숙집 주인이 고려대에 1억 쾌척 [10]

국제이웃
2187 2010/11/03
83
 냉장고, 강아지 만도 못한 아빠…초2 詩 화제 [9]

국제이웃
2242 2010/10/16
82
 역경을 딛고 지선ㅇ 사랑해 [13]

국제이웃
2097 2010/09/29
81
 기도해 주세요 [10]

박송미
1832 2010/09/01
80
 예슈ㅜ님 모습 나이테 [10]

국제이웃
2490 2010/02/15
79
 1200마원 주워준 미화원 [6]

광야의 소리
2444 2009/09/17
78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8]

국제이웃
2940 2009/01/23
77
 신실한 베에토벤 바이러스 김영민 [8]

광야의 소리
3085 2008/12/31
76
 육일약국 갑시다 [12]

광야의 소리
2912 2008/12/21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