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이웃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 참여마당 > 사랑과 감동의 방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어졌다
  국제이웃
  SSI_20110704181412_V.jpg (108.1 KB), Download : 26

●좌우명은 ‘열심히 해서, 잘하자’

행정안전부 월례특강의 강사로 나선 김씨는 맹형규 행안부 장관을 포함한 행안부 직원 500여명을 대상으로 전북 완주의 가난한 산골 소년이 개그맨으로 성공하기까지의 도전과 실패, 성공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어졌다.”면서 “어려서부터 개그맨이 되고 싶었지만 어려운 집안 형편 탓에 고등학교에서 기술을 배워 졸업과 동시에 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공동묘지 태아 유골에서 캐낸 놀라운 사실“넌 키작아서 안돼” 하는 선생님에 김병만…‘춘향전파문’ 김문수 “김연아 종자가…”…광진구 테크노마트 건물 흔들려…2천명 대피…40대女, 강물에서 구해줬더니…욕하고 집에…입 연 해병대 김상병 “권일병이 주도해 나…그가 꿈을 찾아 나선 것은 우연히 TV를 통해 신인 연예인 발굴 프로그램에 나온 고교 동창을 본 뒤부터였다. 김씨는 학창시절 자신보다 웃기지 못했던 친구가 TV에 나오는 것을 보면서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승부욕이 불타기 시작했다.”며 “그 일을 계기로 일을 그만두고 어머니께 30만원을 받아 무작정 상경했다.”고 말했다.
난관은 연기학원에서부터 시작됐다. 대사 울렁증에다 사투리가 심해 자신감이 없었다. 김씨는 “대사 울렁증을 극복하기 위해 낮에는 인적이 드문 여의도 한강둔치 쓰레기장에서 볼펜을 입에 물고 연습했고, 밤에는 이불을 이에 물고 연습했다.”며 지난날을 떠올렸다.

●“남들이 외모 가꿀 때 나는 연습 거듭”

그는 “연극학원 졸업식 워크숍 발표회에서 남자 주연상을 수상했지만, 학원 원장님으로부터 ‘너는 키가 너무 작아 방송으로 성공하기 힘들다’는 말을 들은 적도 있다.”면서 “그때 ‘두고 봐라,. 당신이 잘못 생각하고 있다’고 마음을 다지며 남들이 외모를 가꿀 때 나는 연습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일용직 노동자 생활을 하며 개그 연습을 하고, 동료 개그맨 이수근을 만나 옥탑방에서 함께 살며 개그 아이디어를 짜내던 시절 등의 일화를 전하며 어떤 시련과 고난에도 포기하지 않는 도전 정신을 강조했다.

행안부의 한 서기관은 “사람의 웃음을 자아내기 위한 김씨의 끝없는 도전과 노력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96
 우한 사랑의마스크

김요한
34 2020/03/15
95
 최경주-골프와 신앙

김요한
17807 2012/01/05
94
 2010년 북한인구 [617]

김요한
10088 2012/01/05
93
 명판결 -일어나 외치기

국제이웃
19212 2011/11/24
92
 통큰기부ㅡ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418]

국제이웃
4278 2011/11/16
91
 스펙토리를 갖추라 [13]

국제이웃
1728 2011/10/29
90
 기도하는 손 [13]

국제이웃
2118 2011/10/19
89
 한국교회현실-개척교회목사의 마지막 [13]

국제이웃
1844 2011/10/05
88
 버스왕’ 허명회 회장 [22]

국제이웃
2578 2011/07/20
87
 조대현장로님대법관퇴임사 [13]

국제이웃
2208 2011/07/08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 [12]

국제이웃
2931 2011/07/05
85
 주인을 구한 개들-감동 [10]

국제이웃
2498 2010/11/04
84
 25년 하숙집 주인이 고려대에 1억 쾌척 [10]

국제이웃
2228 2010/11/03
83
 냉장고, 강아지 만도 못한 아빠…초2 詩 화제 [9]

국제이웃
2280 2010/10/16
82
 역경을 딛고 지선ㅇ 사랑해 [13]

국제이웃
2127 2010/09/29
81
 기도해 주세요 [10]

박송미
1862 2010/09/01
80
 예슈ㅜ님 모습 나이테 [10]

국제이웃
2524 2010/02/15
79
 1200마원 주워준 미화원 [6]

광야의 소리
2479 2009/09/17
78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8]

국제이웃
2973 2009/01/23
77
 신실한 베에토벤 바이러스 김영민 [8]

광야의 소리
3132 2008/12/31
1 [2][3][4][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