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이웃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 참여마당 > 사랑과 감동의 방
 

  역경을 딛고 지선ㅇ 사랑해
  국제이웃
  지선.jpg (76.4 KB), Download : 46
  지선아.jpg (40.0 KB), Download : 41


교통사고 화재로 아름다운 얼굴을 잃었지만 천사의 마음을 가지된 지선양!

저는 짧아진 여덟 개의 손가락을 쓰면서
사람에게 손톱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 되었고

1인 10역을 해내는 엄지 손가락으로 생활하고 글을 쓰면서는
엄지손가락을 온전히 남겨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눈썹이 없어 무엇이든 여과 없이 눈으로 들어가는 것을 경험하며
사람에게 이 작은 눈썹마저 얼마나 필요한 것인지 알았고

막대기 같아져 버린 오른팔을 쓰면서
왜 하나님이 관절이 모두 구부러지도록 만드셨는지,손이 귀까지 닿는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깨달았습니다.온전치 못한 오른쪽 귓바퀴 덕분에 귓바퀴라는게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하나님이 정교하게 만들어주신 거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잠시지만 다리에서 피부를 많이 떼어내 절뚝절뚝 걸으면서는 다리가 불편한 이들에게 걷는다는 일 자체가

얼마나 힘든 것인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건강한 피부가 얼마나 많은 기능을 하는지, 껍데기일 뿐 별것 아니라고 생각했던 피부가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나마 남겨주신 피부들이 건강하게 움직이는 것에 감사했으며

하나님이 우리의 몸을
얼마나 정교하고 세심한 계획아래 만드셨는지 온몸으로 체험했습니다.

그리고 감히 내 작은 고통 중에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을 백만분의 일이나마 공감할 수 있었고,
너무나 비천한 사람으로, 때로는 죄인으로,
얼굴도 이름도 없는 초라한 사람으로 대접받는
그 기분 또한 알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지난 고통마저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그 고통이 아니었다면
지금처럼 남들의 아픔에 진심으로 공감할 가슴이 없었을 테니까요.


그 누구도, 그 어떤 삶에도 죽는게 낫다라는 판단은 옳지 않습니다.
힘겹게 살아가는 우리 장애인들의 인생을 뿌리째 흔들어놓는

그런 생각은, 그런 말은, 옳지 않습니다.
분명히 틀렸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추운 겨울날 아무런 희망 없이 길 위에 고꾸라져 잠을 청하는

노숙자도,
평생을 코와 입이 아닌
목에 인공적으로 뚫어놓은 구멍으로 숨을 쉬어야 하는 사람도
아무도 보는 이 없는 곳에 자라나는 이름 모를 들풀도,
하나님이 생명을 허락하신 이상
그의 생명은 충분히 귀중하고 존중받아야 할 삶입니다.

"저러고도 살 수 있을까...?"
네...이러고도 삽니다.


몸은 이렇지만 누구보다 건강한 마음임을 자부하며, 이런 몸이라도 전혀 부끄러운 마음을 품지 않게 해주신 하나님을 찬양하며,
이런 몸이라도 사랑하고 써주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에 감사드리며...
저는 이렇게 삽니다.
누구보다 행복하게 살고 있습니다.

- 지선아 사랑해 中에서...





       


96
 우한 사랑의마스크

김요한
110 2020/03/15
95
 최경주-골프와 신앙

김요한
17924 2012/01/05
94
 2010년 북한인구 [617]

김요한
10192 2012/01/05
93
 명판결 -일어나 외치기

국제이웃
19330 2011/11/24
92
 통큰기부ㅡ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418]

국제이웃
4365 2011/11/16
91
 스펙토리를 갖추라 [13]

국제이웃
1822 2011/10/29
90
 기도하는 손 [13]

국제이웃
2344 2011/10/19
89
 한국교회현실-개척교회목사의 마지막 [13]

국제이웃
1925 2011/10/05
88
 버스왕’ 허명회 회장 [22]

국제이웃
2694 2011/07/20
87
 조대현장로님대법관퇴임사 [13]

국제이웃
2315 2011/07/08
86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 [12]

국제이웃
3021 2011/07/05
85
 주인을 구한 개들-감동 [10]

국제이웃
2593 2010/11/04
84
 25년 하숙집 주인이 고려대에 1억 쾌척 [10]

국제이웃
2325 2010/11/03
83
 냉장고, 강아지 만도 못한 아빠…초2 詩 화제 [9]

국제이웃
2378 2010/10/16

 역경을 딛고 지선ㅇ 사랑해 [13]

국제이웃
2221 2010/09/29
81
 기도해 주세요 [10]

박송미
1943 2010/09/01
80
 예슈ㅜ님 모습 나이테 [10]

국제이웃
2622 2010/02/15
79
 1200마원 주워준 미화원 [6]

광야의 소리
2584 2009/09/17
78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8]

국제이웃
3066 2009/01/23
77
 신실한 베에토벤 바이러스 김영민 [8]

광야의 소리
3245 2008/12/31
1 [2][3][4][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