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이웃선교회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 참여마당 > 사랑과 감동의 방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국제이웃
  200901230146.jpg (11.3 KB), Download : 76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2009년 1월 23일(금) 2:58 [동아일보]



[동아일보]

쿠르벨로 씨, 10년간 교화 활동… 범죄 절반이상 ‘뚝’

남미 에콰도르의 최대 도시인 과야킬은 한때 ‘폭력 도시’로 악명이 높았다. 인구 300만 명 중 6만 명이 폭력조직원이었다. 총격전과 칼부림이 끊이지 않았다. 한 달에 살인사건이 100건 이상 발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은 완전히 달라졌다. 거리는 평온하고 폭력조직에 몸담았던 젊은이들은 빵집, 미장원 등에서 즐겁게 일하고 있다. 범죄 건수는 예전의 40% 수준으로 줄었다.

이 같은 ‘기적’은 넬사 쿠르벨로(67·여·사진) 씨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가능했다고 일간지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가 22일 소개했다.

수녀, 교사, 인권운동가로 활동하던 쿠르벨로 씨는 1999년 폭력 예방을 위해 ‘세르 파스’(평화라는 뜻의 스페인어)라는 단체를 만들었다.

이후 2년 동안 그는 두려움을 무릅쓰고 거리에서 조직폭력배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이 왜 조폭이 됐는지를 이해하기 위해서였다.

“그들은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딘가에 소속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쿠르벨로 씨는 회고했다. 조폭에게 폭력은 존재를 표현하는 방법이었다.

보통 조직원들을 교화하기 위해서는 먼저 폭력조직에서 탈퇴하도록 유도하지만 쿠르벨로 씨는 오히려 조직에 계속 남아 있으라고 권했다. 그들에게는 ‘소속감’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 대신 폭력조직 자체를 바꾸는 방식을 선택했다. 폭력조직 지도자들을 만나 폭력을 포기하고, 자부심과 경제적 안정을 가질 수 있는 일을 찾으라고 설득했다.

또 ‘범죄를 저지르지 않고, 동료들과 함께 일할 수 있다’고 약속한 조직원들은 대출을 받아 작은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다른 폭력조직 조직원들과 함께 프린트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다니엘 레고비아 씨는 “예전에 우리는 서로에게 총을 겨눴지만 이제 달라졌다. 쿠르벨로 씨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며 고마워했다.


김요한 와우 우리선교회도 이 세상의 소외된 외로운 이들을 찾아갑시다. 그들의 친구가 되어 줍시다. 나를 희생하더라도 기꺼이--- 2009/05/29    
       


95
 최경주-골프와 신앙

김요한
17659 2012/01/05
94
 2010년 북한인구 [617]

김요한
10022 2012/01/05
93
 명판결 -일어나 외치기

국제이웃
19128 2011/11/24
92
 통큰기부ㅡ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418]

국제이웃
4218 2011/11/16
91
 스펙토리를 갖추라 [13]

국제이웃
1693 2011/10/29
90
 기도하는 손 [13]

국제이웃
2016 2011/10/19
89
 한국교회현실-개척교회목사의 마지막 [13]

국제이웃
1804 2011/10/05
88
 버스왕’ 허명회 회장 [22]

국제이웃
2457 2011/07/20
87
 조대현장로님대법관퇴임사 [13]

국제이웃
2124 2011/07/08
86
 개그맨 공채시험에는 7번, 대학입시에는 6번 떨... [12]

국제이웃
2888 2011/07/05
85
 주인을 구한 개들-감동 [10]

국제이웃
2466 2010/11/04
84
 25년 하숙집 주인이 고려대에 1억 쾌척 [10]

국제이웃
2185 2010/11/03
83
 냉장고, 강아지 만도 못한 아빠…초2 詩 화제 [9]

국제이웃
2235 2010/10/16
82
 역경을 딛고 지선ㅇ 사랑해 [13]

국제이웃
2088 2010/09/29
81
 기도해 주세요 [10]

박송미
1832 2010/09/01
80
 예슈ㅜ님 모습 나이테 [10]

국제이웃
2486 2010/02/15
79
 1200마원 주워준 미화원 [6]

광야의 소리
2444 2009/09/17

 67세 할머니, 에콰도르 조폭 평정 [8]

국제이웃
2913 2009/01/23
77
 신실한 베에토벤 바이러스 김영민 [8]

광야의 소리
3074 2008/12/31
76
 육일약국 갑시다 [12]

광야의 소리
2909 2008/12/21
1 [2][3][4][5]
                      
  
Copyright 1999-2019 Zeroboard